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화를 하나님의 창조의 방법으로 보는 입장, 진화적 유신론 (혹은 진화 창조론)에 대한 기획특집이 복음과상황 11월호에 실렸습니다. 


4편의 글이 실렸군요. 


1. 바이오로고스는 과학-신앙의 두 기둥 위에 진실을 쌓는 작업 : 프랜시스 콜린스 가상 인터뷰


2. 우주의 진화와 유신론 이해 - 우종학 교수


3. 진화론 거부 이유와 하나님의 창조성에 관한 단상 - 송현진 애리조나주립대 교수


4. 신학은 진화론과 만나야 합니다. - 신재식 교수 


이렇습니다. 내용이 어떨까요? 


저도 오랜만에 복음과상황에 기고를 했습니다. 기획 단계에 조언을 드렸는데 원고청탁도 받고 해서 글 하나 보내드렸습니다. 기획된대로 최종 글들이 잘 나왔는지 어떤지 궁금합니다. 


복상에서 11월호를 보내준다고 했는데 서울 집에 꼬박꼬박 배달되고 있어서, 미국까지 도 보내달라기가 멋적어서 아직 못 봤습니다. 


그런데 전혀 반응이 없어서 궁금합니다. 11월호니까 10월말 정도에 독자들 손에 들어갔을테니 한 달 가까이 시간이 가고 있는데 별 반응이 없군요. 아마도 진화 유신론은 더이상 새롭지 않나 봅니다. 혹은 크게 문제될 것 없다는 인식이 점점 퍼지고 있는 셈일까요? 물론 복음과상황의 독자층이 얇은 편이라는 점을 고려해야 겠지요. 


제 글은 시간이 좀 지나면 블로그에 올릴 예정입니다. 


Posted by 별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혁 2013.11.26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상에 올리신 글 잘 읽었습니다.
    적으신 글을 읽다가 궁금한 점이 생겨서 글을 적어 봅니다.

    적으신 글중에 진화적 유신론을 [계획되지 않은 진화], [계획된 진화], [인도된 진화]로 구분하신 내용을 보았는데요..

    통상 진화적 유신론자로 잘 알려진 학자들.. 맥그라스나, 폴킹혼, 존 호트, 콜린스 같은 분들은 위의 구분으로 보자면
    어느정도에 해당되는 셈이 될런지요..

    진화적 유신론자들은 다들 어느정도씩은 하나님의 '계획성'과 피조물에게 부여하신 '독립성'을 동시적으로 긍정하는 때가 많은것 같은데.. 그렇다면 대부분은 [계획된 진화]의 입장에 가깝게 되는것일까요?

    • 별아저씨 2013.11.27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계획된 진화와 인도된 진화의 입장을 사람별로 구별하기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계획된 진화는 신의 초월성을 강조하는 입장이고 인도된 진화는 신의 내재성을 강조하는 입장이지요.

      폴킹혼 같은 경우는 제가 읽기로는 내재성을 강조하는 입장에 속하는 것 같습니다. 반면 콜린스는 최소한 자연현상에 관해서는 초월성에 무게를 두고 과학으로 파악할수 있다는 입장이라 아마도 인류의 기원과 관련해서는 계획된 진화의 입장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폴킹혼도 초월성을 강조하는 면도 많이 갖고 있기때문에 제가 딱 구별해 말하기는 쉽지 않겠습니다.

  2. 유영성 2013.11.30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이스북에 관련 포스팅을 하시면 좋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보다 빠른 피드백이 가능할 듯 합니다.

  3. 쉴물 2013.12.25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유익하
    게 읽었습니다.

  4. 별아저씨 2013.12.28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입니다. ^^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