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페북에서 뿌듯한 글을 만났습니다. 

창조과학의 잘못된 주장을 지적하고 과학이 오히려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잘 드러낸다고 하면, 위험한 인물이니 이단이니 기독교인이 아니니 뭐 그런 혐의를 씌우는 안타까운 주장을 100개 접해서 힘빠지는 것 보다 이런 글 하나를 접하고 얻는 힘이 훨씬 큽니다. 

제 글을 공유한 글이라 공유가 안되는 군요. 긁어서 퍼왔습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에 감사할 뿐입니다. 할렐루야!

-----------------------------
어느 페친의 글 

오랫동안 내가 고민했던 문제 중 하나는 '창조과학'이었다. 어릴 때는 의심없이 받아 들였지만 나이를 먹어 가니 받아 들이기 힘들었다.

과학이 말하는 것과 교회에서 말하는 게 달랐기 때문이었다. 과학이 반드시 절대 진리는 아니지만 내가 교회에서 들은 성경해석과 내가 배운 과학적 사실이 다르니 혼란스러웠다.
이 문제는 내게 아주 심각했던 것으로 고민하다가 나는 교회를 떠나야 하나. 즉 하나님의 존재를 부정을 해야할까. 무신론자가 되어야 할까. 과학을 부정해야 할까. 믿지 못하는 내가 문제가 있는 것인가. 갈피를 잡을 수 없었다. 괴로웠다.

동시에 기도도 쉬지 않았다. 과학과 하나님 말씀이 어떻게 같이 서야하고 하나님의 뜻은 무엇인지 알려 달라고 기도를 했다. 그러나 뚜렷한 응답은 없었다. 부모님이나 주변 목사님한테 물어봐도 그냥 믿으라는 대답 뿐이었다. 나는 괴로워 죽을 것 같은데 그냥 믿으라고만 하니 믿으라는 말이 이렇게 원망스러울 수 없었다.

몇 년 뒤에 우연히 우종학 교수님의 블로그를 알게 되었고 거기서 해답을 얻었다. 과학과 믿음이 양립할 수 있다는 것, 신앙을 가진 신실한 과학자가 있다는 것이 내게 큰 힘이 되었다.

나는 신앙을 버리지 않았다. 우종학 교수님이 아니라면 나는 하나님을 떠났을 지도 모르겠다. 무신론자가 되었을 지도 모른다. 우종학 교수님 덕택에 하나님께 더 가까이 나가게 되었다. 우종학 교수님의 글에서 항상 많은 것을 배운다.

책을 선구매했다. 예전의 나처럼 과학과 신앙 사이에서 고민하는 사람이 있다면 해갈되기를 바란다.


Posted by 별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성진 2015.08.30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늘 만수교회에서 강의하신것 참 잘 들었습니다.^^
    열심히 과학팟캐스트들어서 어렴풋하게나마 알고 있던 내용들을
    잊지않게 다시한번 정리하게 된 것 같아서 감사드려요.
    팟캐스트 '과학하고 앉아있네'에서 블랙홀이야기 할때 참 열심히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오늘은 조금 성경적인 이야기와 함께 가려다 보니 사실 흥미도에는 별로 였지만,
    제가 교회에서 찬양인도도 하고 리더도 하였지만 신앙이 흔들리는 바로 '그 청년'이었기에
    굉장히 좋았던 시간이었습니다.

    열린결말처럼 정확하게 어떤 답을 속시원하게 듣지못했던 시간이었고, 또 더 많은 질문들을
    갖게된 시간이라. 교수님과 몇몇 청년들과 차라도 마시면서 궁금한걸 여쭙고 싶었지만,
    그러지못했던게 너무 아쉽네요.

    교회 청년들도 전체적으로 굉장히 좋았던 시간으로 피드백하네요.^^
    물론 전문적인 내용, 예를들면 우주배경복사 등... 알듯말듯한 '전문용어'랄 것도 없지만
    그런 용어들이 나오면서 잠을 청하기 시작했다고 그러더라구요.

    좀더 쉽고 재미있게 우주에 대한 이야기와 성경의 교차점을 찾게 된다면 참 좋을 것 같아요.

    지금은 방송을 공부하고 있는데. 필드로 나가게 되면, 꼭 그런 방송을 만들어보고싶다는 욕심이 들었습니다.

    제가 참여하는 다큐의 인터뷰에 꼭 나와주세요^^

    더 공부하고 있을테니 꼭 다시 뵙기를 희망합니다. 건강하시고 승리하세요

    -늘 갈대같이 흔들리는 나이 많은 청년이-

    • 별아저씨 2015.08.30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과학이야기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과학과 신앙 주제 강의보다 제 과학강의를 더 좋아하시는듯 합니다. 오늘은 교회에서 한 강의이고 과학보다는 창조에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었지요.

      아무래도 전문적인 얘기를 조금 할 수 밖에 없는데 잠을 통해 쉬는 시간이었다면 그것도 좋은 일이네요 ^^

      제 강의는 답을 주는 강의라기보다는 생각을 열어주는, 그래도 공부하게 동기를 부여하는 강의입니다. 혼란스러워 하는 분들도 있지만 꾸준한 노력을 통해 시간이 지나면 훨씬 건강한 시각을 갖게되는 청년들을 목격했습니다

      오늘 긴 이야기는 나누지 못했지만 또 기회가 있겠지요. 인터뷰 잘 만드시기를~~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