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봄이 오고 있다. 
오래된 CD케이스를 열어 비발디의 봄의 악장을 듣는다. 
창 밖, 결혼식장을 향하는 사람들의 총총대는 발걸음이 눈에 들어온다. 
쏟아지는 봄비 후에 피어나는 새싹처럼 바이올린의 선율이 가날프고 섬세하게 마음을 휘젓는다.

봄은 언제나 그렇듯 잃어버린 땅을 떠올리게 하고 
봄이 없던 시간을 한숨에 망각시키듯 
단절된 10년의 삶을 넘어 봄의 추억으로 데려간다. 

마르케스의 백년의 고독은 길디 긴 장문으로 
아줌마의 수다처럼 먼 이국의 삶들을 그리고 있으나 
인생이 드러내는 삶과 사랑과 사람들은 시공간의 차이를 넘어
오늘 여기 일상에 오버랩된다. 

나는 비를 맞고 추위에 떠는 새싹처럼 
따듯한 햇살을 쬐려 기다리는 노인처럼
사계절을 끌고가는 시간에 밀려다니다
낯선 길을 두리번거리는 사내처럼
오늘 여기서 봄을 기다린다. 

백년의 의미는 무엇이며 
그 시간을 채워가는 비슷비슷한 삶의 내용들의 고백은 무엇이란 말인가
저 추억 너머의 그들은 누구이며 추억이 될 오늘의 그들은 나에게,
혹은 그들에게 나는 누구란 말인가

Posted by 별아저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경아 2014.11.28 06: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눈에 교수님은 멋있는 사색가입니다
    오랜만에 맞이하는 불면의 밤을 교수님의 공간에서 즐거이 노닐다 갑니다^^

  2. 별아저씨 2014.11.28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반갑습니다. ^^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