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화과학과 창세기: 공명인가 대립인가?"


[수강신청 바로가기]






지난 160 여년 동안 우주와 지구 생물의 진화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 결과의 축적으로 진화론은 단순한 하나의 과학 이론을 넘어서서 경험적 사실로 인정되고 있다. 당초 진화론은 생물학에서 출발되었지만 이제는 천체물리학을 비롯한 다양한 학문 영역을 넘어서서 인간 삶의 모든 분야에 폭넓게 적용되고 있다. 


우주의 138억 년 진화의 역사가 사실이라면 창세기는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 것인가? 성서에 등장하는 절대자는 3차원 세계에 갇혀 있는 제한된 존재가 아닌 4차원 이상의 시공간에 존재하는 초월자이며, 따라서 창세기 1장에 서술된 창조의 6일은 인간의 시간이 아닌 4차원 세계의 시간으로 볼 수 있다. 4차원 시공간에서의 6일은 3차원에 거하는 과학자들의 시간으로는 아주 오랜 시간으로 대비될 수 있다는 물리학적인 해석을 이해하게 되면 138억 년의 우주 진화 역사와 창세기 1장의 6일은 서로 갈등할 필요가 없어진다. 창세기와 진화론의 시간 문제가 해결되면 창세기 1장의 창조 연대기는 진화론에서 밝히고 있는 우주 역사의 연대기와 맥을 같이 한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본 강의에서는 우주 진화의 역사가 창세기 1장에 큰 사건 위주로 요약되어 있음을 상세히 밝힐 것이다. 진화론과 창세기의 하모니를 발견하는 것은 우리로 하여금 과학과 단절된 경험적 신앙으로부터 사실에 근거한 신앙으로 한단계 도약시키는 계기를 제공해 줄 것으로 생각된다.  



진행순서


7:30~8:30 1부 강연: "진화론과 창세기의 하모니" (김익환 교수)

8:30~8:40 휴식

8:40~9:30 2부 대담: "진화와 창세기에 대한 과학자와 신학자의 대화"

대담: 김익환 교수, 김구원 교수, 사회: 우종학 교수


강사: 김익환 교수 (고려대학교 생명공학부)
미국 Rutgers University에서 생물화학공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한국화학공학회, 한국생물공학회,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국가생물방어연구소 소장, NEI Korea 이사장, Biotechnology and Bioprocess Engineering의 Editor in Chief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로 재직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전염의 상상력>(공저)가 있다.

대담: 김구원 교수 (개신대학원대학교 구약학)
미국 시카고 대학교에서 우가릿 문헌과 사무엘상 본문을 비교문학적으로 연구해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서양고대문화사학회 연구이사이며, 개신대학원대학교에서 구약을 가르치고 있다. 지은 책으로 <궁금해? 김구원 교수의 구약 꿀팁>, <사무엘상>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구약 성서로 철학하기>가 있다.

✓ 일시: 2018년 9월 3일 (월) 오후 7:30~9:30
✓ 장소: 더처치 비전센터 5층 채플실 (서울 관악구 쑥고개로 122)

✓ 등록비: 5,000원 (청소년 무료)


Posted by 별아저씨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