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표적인 창조과학자 이재만은 2014년에 출간한 [창조주 하나님]에서 마치 부록처럼 창조과학외의 타협이론들을 상세히 소개하면서 창조론의 역사에 대해서 제법 상세하게 다뤘다. 그런데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창조론자들에 대해선 일체 언급하지 않고 있다. 이렇게 은폐할뿐만 아니라 창조론의 역사를 자기들 이해관계에 따라 마음대로 왜곡하고 있다.
.....

역사왜곡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이재만에 의하면 "날-시대 이론의 가장 대표 격인 사람은 칼빈대학의 데이비스 영 박사이다"
...

이재만이 데이비스 영을 날-시대 이론의 대표 격으로 꼽은 것은 정말 충격적이다. 저명한 구약학자 에드워드 영의 아들인 데이비스 영은 1960년대에 [창세기 대홍수]의 열렬한 신도록 개종했다. 당시 대학원에서 지질학을 전공한 학자가 없는 참담한 형편의 홍수지질학계는 개종자 데이비스 영을 홍수지질학의 선두에 설 재목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영은 지질학 박사과정을 밟으면서 젊은 지구론자들에게 변절자가 되어 버렸고, 1960년대 말 창조연구학회에 가입하길 거부했다. 그는 1970년대에는 창조과학을 공격하는 선두에 섰고, 차츰 유신론적 진화론으로 한 번 더 진영을 옮겼다. 즉 그는 한때 홍수지질학의 대표 격이었고, 그런 다음 점진적 창조론의 대표격이었고, 지금은 유신론적 진화론의 대표 격이다.

이런 영의 지적 여정은 왠만한 창조론자들은 다 알고 있다. 영이 유신론적 진화론의 대표인 것을 모를 리가 없는 이재만이 영을 날-시대 이론의 대표로 둔갑시켜버리는 역사조작을 감행한 이유는 과거 한 때 날-시대 이론을 포기했었던 영이 그에게 유용했기 때문이다.
...

진리를 사랑한다면 있을 수 없는 사실조작이다. 정교해야 할 책 쓰기에서 이 정도니 더 왕성했던 강연활동에서는 얼마나 심한 역사왜곡이 행해졌을까?"

[창조과학과 세대주의] 윤철민 247-250쪽에서 인용




Posted by 별아저씨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