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빠르게 아주 빠르게 2010년 2학기가 지나간다.

여름의 끝에서 한 학기를 내다보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수업들은 종강을 했고 이제 거의 채점과 학점 처리만을 남겨 놓고 있다.

아, 종강 파티도 남아있다.

분주한 학기는 아니었지만 꽉 짜여진 한 학기였다. 학부생들 만난 것도 좋았고 지도하는 학생들도 연구의 진보가 있어 좋았다. 

이번 학기, 특히 교육에 대해 많이 생각한 한 학기였다.

난, 어떤 교수가 되어야 할까. 무엇을 가르치고 어떻게 가르쳐야 할까 등등.

크리스마스가 코앞이다. 연말에는 그리운 사람들도 만나고, 방학 동안 박찬 연구에 호흡을 가다듬어야 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별아저씨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